서브배경
서브이미지

진료시간안내

  • 평일 09:00 ~ 19:00
  • 토요일 09:00 ~ 17:00
  • 공휴일 휴진
  • 일요일 휴진
  • 점심시간 13:00 ~ 14:00

051-702-7017


건강강좌

홈으로_ 공지사항_ 건강강좌

제목

"밤잠 설치게 하는 오십견...증상과 관리법은?" [황수경의 건강칼럼]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최근 젊은층에서도 오십견 발병 사례 증가오십견 통증으로 힘들다면...'수건 스트레칭'이 도움한경림 원장 "오십견, 통증으로 움직임 피하면 어깨 더 빨리 굳어"[내레이션 : 황수경 아나운서]‘오십견’은 주로 50대 연령대에서 자주 발생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사실, 오십견의 정식 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인데요. 이 이름이 조금 어려운 데다가, 실제 발생 연령대도 중년층에 집중돼 있어서오십견이라고 불리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50대가 아닌 젊은 층에서도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빗질이나 세수, 또는 운전과 같은 일상적인 움직임에서 어깨 통증을 느끼고, 그것이 심해져서 생활 전반에까지 지장을 받는 젊은 환자들의 사례가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이 질환을 세밀하게 살펴보면 어깨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근육, 즉 회전근개의 손상과 섬유화, 관절의 염증과 관절 주머니의 유착이 발생한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십견의 증상은 별다른 외상이 없이 시작되는 사례가 많습니다. 증세가 심해지면서 견관절 부위에 둔통이 나타나고, 전방 거상, 외전, 외회전 및 내회전이 모두 제한되면서 결국 관절 운동이 힘들어지는 상황으로까지 이어지는 양상을 보입니다. 특히,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특발성 오십견’은 대개 50대 이후에 자주 발생합니다. 특발성 오십견 환자라면, 누워 있는 자세에서 심한 통증과 불편감을 느낄 수 있고 이것이 밤에도 지속되는 ‘야간통’까지 이어지면서 수면장애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보통 오십견과 회전근개 질환을 혼동하기도 합니다. 오십견이 여러 각도로 운동할 때 심한 통증이 발생하는 데 비해 회전근개 질환은 특정한 운동에서만 통증을 보입니다. 초기 오십견의 경우라면 회전근개 질환과의 구분이 힘들 수 있지만, 경과가 상당 기간 지났거나, 구축이 심하게 된 경우에는 어깨가 덜컹거리는 듯한 증상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면서 오십견의 특성이 두드러질 수 있습니다. 일상생활에까지 지장을 주는 오십견, 이를 개선하고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생활 속에서 오십견 증세를 완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수건 스트레칭’을 추천해 드립니다. 수건을 등 뒤로 놓고, 양 끝을 위아래로 잡은 다음 그 상태에서 때를 밀 듯이, 수건을 아래위로 움직이는 동작을 반복하면 어깨 주변의 긴장을 풀어줄 수 있습니다. 충분히 자극되었다면, 위아래 손의 위치를 바꿔서 반복해주시면 됩니다. 대게, 오십견으로 어깨가 아프면 운동을 멀리하게 되는데요. 움직임이 없을수록 어깨가 더 빠른 속도로 굳는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합니다. 또한, 오십견은 최근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시고요. 증상이 느껴진다면 방치하지 말고 전문 의료기관을 찾으시기 바랍니다.칼럼 = 하이닥 의학기자 한경림 원장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이전사진보기
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
다음사진보기